광고

“2019년 증권형 토큰 인프라 태동하는 원년이 될 것”

CP 리서치, 증권형 토큰(STO) 심층 분석 보고서 발간

김진범 기자 | 기사입력 2019/01/16 [09:19]

“2019년 증권형 토큰 인프라 태동하는 원년이 될 것”

CP 리서치, 증권형 토큰(STO) 심층 분석 보고서 발간

김진범 기자 | 입력 : 2019/01/16 [09:19]

최근 암호화폐 시장에서 증권형 토큰(Security Token)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CP리서치(센터장 한중섭)는 16일 발간한 자사 보고서를 통해 증권형 토큰 시장이 2030년 2조 달러(2,240조 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내다보고 ‘2019년은 증권형 토큰 인프라가 태동하는 해가 될 것이라고 전망해 주목받고 있다.

 

증권형 토큰은 자산을 토큰의 형태로 변환한 것으로 주식, 채권, 파생상품과 같은 전통 금융 상품과 성격이 유사하다. 리서치센터는 증권형 토큰이 블록체인과 전통 금융시장을 잇는 교량 역할을 하면서 디지털 자산 시장의 성장을 이끌 것으로 기대했다. 하지만 증권형 토큰 시장이 아직 실험적 단계에 불과하며 유의미한 성장을 하기 위해서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봤다.

 

▲ 출처: CP 리서치     © 코인캣미디어

 

 

CP리서치는 보고서를 통해 증권형 토큰 시장 규모가 2조 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추정했다. 다만 증권형 토큰 시장이 규모의 성장을 이루려면 기관 자금 유입이 필수적인데, 이를 위한 필수 조건인 명료한 규제 확립, 국제적 표준, 인프라 성숙, 신뢰도 높은 전통 금융 기관의 참여가 실현되는 시점을 2025년 이후로 예측했다.

 

또한 증권형 토큰의 유형을 신생기업 자금 조달과 자산 유동화로 나누고 자산 유동화 증권형 토큰의 비중이 2030년 94%까지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자산 유동화 증권형 토큰이 전체 증권형 토큰 시장의 성장을 견인한다는 것이다. 이미 부동산, 벤처 투자 펀드, 앤디 워홀의 작품 등이 자산 유동화 목적으로 토큰화에 성공한 사례가 속속 나오고 있다. 

 

▲ 출처: CP 리서치     © 코인캣미디어

 

 

보고서는 증권형 토큰 생태계 핵심 인프라로 발행, 유통, 보안 영역을 꼽으며, 각 영역에 뛰어든 기업을 언급하며 ‘2019년은 증권형 토큰 시장 인프라 태동의 해’라고 분석했다. 특히 디지털 자산 시장 규제 방향이 투자자 보호 장치 마련에 집중할 것으로 예상하며, 디지털 자산 지갑 비트고(Bitgo) 등 디지털 자산 특화 보안 업체를 찾는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유통 영역에서는 티제로(tZero), 코인베이스(Coinbase) 같은 거래소가 ATS (대체거래소) 라이선스를 획득하거나 이미 해당 라이선스를 가지고 있는 기업을 인수하면서 시장을 선점하고 있고, 토큰 발행 영역에서는 미국 소재 폴리매스(Polymath), 하버(Harbour) 등이 규제를 준수하며 증권형 토큰 발행 전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보고서는 증권형 토큰이 단기간에 급격히 성장해 전통 금융 기관을 위협할 것이라는 주장에 지나친 기대와 낙관이라고 설명했다. 24시간 거래, 자산 부분 소유권, 글로벌 자본 시장 접근성 등 증권형 토큰의 장점들이 구현되기 위해서는 시장이 활성화되고 유동성이 풍부해야 한다며 시장 활성화는 지켜볼 문제라고 부연했다. 또한, 증권형 토큰이 대두됨에 따라 기존 탈중앙화를 지향하던 블록체인 업계가 점차 중앙화되는 경향이 심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금융안정위원회(FSB, Financial Stability Board) 보고서를 인용하며 자산 유동화 증권형 토큰이 제2의 금융위기를 야기할 수 있다는 우려는 현재로서는 지나친 기우라고 주장했다. 이미 볼커룰(자기 자본 거래 제한 및 리스크 관리 강화 등을 통해 대형 금융 기관들의 도덕적 해이 최소화) 같은 규제가 존재하고 아직 시장 규모가 협소한 수준이기 때문에 증권형 토큰이 금융위기의 단초를 제공할 가능성은 희박하다는 뜻이다. 오히려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불투명한 기존 자산 유동화 증권 시장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잠재력이 있다고 평가했다.

 

CP리서치는 “증권형 토큰 시장이 아무리 주목받는다 하더라도 국내 환경은 녹록지 않다”며 대한민국 혁신 성장과 건전한 블록체인 생태계 육성을 위해서 명확한 가이드라인과 관련 법규 마련이 시급하다고 재차 설명했다. 더불어 국내 금융 산업의 특수성을 블록체인, 디지털 자산 업계도 반드시 인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4일(현지시간 ) 다국적 회계 컨설팅 기업 PwC의 중국 및 홍콩 지부 핀테크 암호화폐 부서 총괄 헨리 마슬라니언(HenriArslanian)은 세계 최대 일자리 소셜네트워크인 링크드인(Linkedin)을 통해 "2019년은 유가증권적 성격을 띠고 기초자산이 튼튼한 증권형 토큰의 해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또한 암호화폐 거래소 제미니(Gemini)의 창업자 윙클보스(Winklevoss) 형제도 최근 포춘과의 인터뷰에서 "스테이블 코인(stable coin)과 실제 자산으로 뒷받침되는 STO(증권형 토큰 발행)가 올해 암호화폐 핵심 키워드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타일러 윙클보스 제미니 CEO는 "미 달러화와 연동된 스테이블 코인은 법정화폐가 보장하지 않는 암호화폐의 불확실성을 해소하기 위해 만들어졌다"며 "미래의 '토큰화된 증권(Tokenized securities)'의 배당 지급에 사용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슈퍼 EOS 커뮤니티 운영회장 "SEOS 생태계, 빠르게 진화하고 있어"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