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코인캣 카드뉴스] 포브스 "비트코인 랠리, 리브라·반감기+인도 영향"

이선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6/24 [12:11]

[코인캣 카드뉴스] 포브스 "비트코인 랠리, 리브라·반감기+인도 영향"

이선영 기자 | 입력 : 2019/06/24 [12:11]

 

 

 

비트코인(BTC)를 비롯해 이더리움(ETH), 리플(XRP), 라이트코인(LTC) 등 주요 메이저 알트코인이 지난 주말 갑자기 급등하며 전체 암호화폐 시장은 지난해 6월 이후 1년 만에 3,000억 달러를 돌파했다. 

 

특히 시가총액 기준 최대 규모의 암호화폐인 비트코인은 룩셈부르크 소재 비트스탬프(Bitstamp) 거래소에서 비트코인당 심리적 저항벽인 1만 달러를 넘어서며 올해 최고치인 11,200달러를 돌파했다.

 

이더리움, 리플, 라이트코인 등 '톱3' 알트코인도 모두 '두 자리 수' 가격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에 많은 사람들은 비트코인 개당 1만 달러에서 20일 이내에 2만 달러 가까이 치솟았던 2017년 말의 엄청난 비트코인과 암호화폐 강세를 떠올렸다.

 

물론 일각에선 최근 몇 달간 비트코인 가격 붐(boom)을 버블(bubble)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하지만 비트코인 신봉자들은 이번 랠리는 이전과는 다르다고 보고 있다.

 

24일(현지시간) 미국의 유력 경제매체 포브스(Forbes)는 기고를 통해 "지난 이틀 동안의 비트코인과 알트코인의 랠리는 페이스북의 암호화폐 리브라(Libra)와 비트코인 반감기(halvening, 블록 보상 감소) 이벤트가 잠재적 촉매제가 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칠리즈, '유벤투스vs팀K리그 친선 경기' 공식 암호화폐 파트너 선정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