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KT, 울산시 '울산사랑상품권' 운영 참여

박소현 기자 | 기사입력 2019/07/09 [10:47]

KT, 울산시 '울산사랑상품권' 운영 참여

박소현 기자 | 입력 : 2019/07/09 [10:47]
▲ KT모델들이 울산 장생포 고래문화마을에서 울산시 지역화폐 ‘울산사랑상품권’모바일 앱을 시연하고 있다.     © 코인캣미디어

 

KT가 울산광역시의 지역 화폐 운영대행 사업자로 최종 선정되면서, 자사 블록체인 기반 지역화폐 플랫폼 `착한페이` 지원을 더욱 확대하게 됐다고 8일 밝혔다.

 

울산광역시는 지역 상권 보호와 서민경제 안정, 골목 경제 활성화를 목적으로 연 300억원 규모의 지역화폐 작업을 추진해왔으며, 내달 '울산사랑상품권(울산페이)'을 발행한다.

 

운영대행 사업자로 선정된 KT는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한 착한페이를 통해 불법 현금화 등 기존 지역화폐의 부작용을 최소화했다. 거래는 울산에서만 가능하다.

 

일반 사용자는 착한페이로 지역화폐를 충전할 수 있이며, 모바일 앱 기반 QR 결제 시스템, 카드 결제 서비스 모두 사용할 수 있다. 지방자치단체에서 발급하는 복지수당 등도 수령할 수 있다.

 

가맹점 사용자는 착한페이에서 결제 내역 관리, 지역화폐 현금화 등을 신청할 수 있다. 중소상공인들의 경영 부담을 줄이기 위해 수수료를 없애고, 계좌에서 공제금액을 실시간으로 현금화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향후 각종 정책 수당 발행도 검토할 예정이다.

 

KT와 울산시는 지역 중소상공인과 시민을 대상으로 관련 설명회를 진행하고 가맹점을 모집할 예정이다.

 

서영일 KT 블록체인 비즈 센터장 상무는 "수백억 원의 금융거래가 발생하는 지역화폐 사업에 보안이 가장 중요하다"며 "블록체인을 기반한 안정적 운영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적극적으로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KT는 지난 4월부터 김포시의 지역 화폐 사업(김포페이) 운영을 대행해왔다. 김포페이는 나온지 세 달 만에 68억 이상 발행됐다고 알려졌다.

 

KT는 김포시와 울산광역시 외에도 하동군, 남해군과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블록체인 기반의 지역화폐 플랫폼을 확대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칠리즈, '유벤투스vs팀K리그 친선 경기' 공식 암호화폐 파트너 선정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