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오로라(AOA) 체인, 크립토 펀드 얼라이언스 엑스와 협업

이선영 기자 | 기사입력 2019/12/14 [07:49]

오로라(AOA) 체인, 크립토 펀드 얼라이언스 엑스와 협업

이선영 기자 | 입력 : 2019/12/14 [07:49]


3세대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한 탈중앙화 어플리케이션 플랫폼 오로라(AOA) 체인은 국내 크립토 펀드 “얼라이언스 엑스(Alliance X)”와의 협업으로 한국 시장을 포함한 글로벌 시장 확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얼라이언스 엑스는 최근 오로라(AOA)체인의 국내 빗썸 거래소 상장을 시작으로, 투자유치 및 국내 마케팅 자문 및 실행을 본격적으로 진행하여 탄탄한 개발력을 가진 오로라(AOA) 체인을 다방면으로 지원 중이다.

 

얼라이언스 엑스는 암호화폐 벤처캐피탈(VC) 겸 액셀러레이터로 올해 8x8프로토콜(EXE)을 성공적으로 인큐베이팅 하였고, 현재 세븐체인(7Chain)의 재상장과 펀드레이징, 거래소 리스팅을 전담하며 국내 암호화폐 시장에 주목받는 프로젝트로 이끌어 가고있다.

 

오로라(AOA)체인은 다양한 디앱(DApp)을 구동할 수 있는 스마트 계약을 위한 화폐로, 게임, 빅데이터, 인공지능 및 사물인터넷 등 다양한 산업분야를 연계하는 초고속 계약을 만들 수 있다.

 

오로라(AOA)의 대표기술인 스마트 계약 데이터 분할의 체계는 가상 노드를 일시적으로 분할하고 다른 계약 실행을 다른 샤드로 오프로드하여 계약을 병렬적으로 실행함으로써 효율성을 높여 실제 산업에 사용될 수 있도록 최적화 되어 있다.

 

이러한 스마트 계약을 위해 QUIC (Quick UDP Internet Connections) 통신 프로토콜을 연구중이며 트랜잭션 모듈을 최적화 하고 샤드체인 랜딩 솔루션을 통해 최종 트랜잭션을 병렬화 시켜 메인 체인의 TPS를 크게 개선하였다.

 

한편, 오로라(AOA)체인은 중국의 거대 블록체인 재단 Achain과도 파트너쉽을 맺고 블록체인 기술을 지원 하고 있다.

 

얼라이언스 엑스 관계자는 “중국내에서 오로라(AOA)체인의 기술력이 인정받고 있는 만큼 이번 오로라(AOA)체인은 글로벌 메이저 프로젝트 대열에 조만간 오를 것”이라며 “이번 양사의 파트너십을 통해 오로라(AOA)체인을 기반으로 한 DApp 개발을 지원하는 것뿐만 아니라 국내 물류 산업에 스마트계약을 도입하며 물류 시장에 혁신을 일으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로라(AOA)체인은 블록체인 전문가들이 모여 3개월만에 이더리움보다 빠른 트랜젝션 처리속도를 자랑하는 메인체인으로 개발되었으며 지금까지도 꾸준히 기술관련 업데이트 성과를 커뮤니티에 공유 중이다.

 

다중 체인 병렬 기술을 활용하여 트랜젝션 처리 속도를 높인 오로라(AOA)체인은 많은 블록체인 DApp 개발자들이 주목하고 있는 프로제트인 만큼 오로라(AOA) 체인을 활용한 DApp들이 블록체인 시장에 확산될 것이라 업계 전문가들은 내다보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