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로마켓​, 지난해 거래액 5000억원 달성...전년比 67% 성장

강승환 기자 | 기사입력 2020/01/16 [20:58]

헬로마켓​, 지난해 거래액 5000억원 달성...전년比 67% 성장

강승환 기자 | 입력 : 2020/01/16 [20:58]



개인 간 거래 플랫폼 '헬로마켓(대표:이후국)'이 지난해 거래액 5,000억 원을 달성했다고 16일 밝혔다.

 

헬로마켓은 지난해, 2018년 기록한 거래액 2,971억 원 대비 67% 성장하는 성과를 거뒀다. 2015년 대비로는 1,300% 성장하며 빠른 성장세를 입증했다.

 

지난해 헬로마켓의 높은 성장은 다양한 카테고리의 거래 활성화 덕분이다. 특히 중고차·바이크, 휴대폰, 음향기기, 남성의류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중고차·바이크의 지난해 거래건수는 총 3만 3,663건으로 전년 대비 74% 늘었다. 거래액 기준으로는 129% 성장했다.

 

헬로마켓은 중고차·바이크 전용 카테고리를 오픈하고 전문 딜러에게 개별 홈페이지와 멤버십을 제공하고 있다. 중고차 직거래를 위한 전문가의 차량 방문점검, 차량 사고이력 조회 무료 서비스, 원클릭 해외 판매 등 다양한 서비스가 좋은 반응을 얻으며 거래액이 급성장했다.

 

휴대폰 역시 지난해 거래건수 총 13만 6,842건을 기록해 2018년 대비 38% 늘었다. 거래액 성장률은 74%에 달했다. 휴대폰 전문 카테고리 운영을 통해 개인은 물론 휴대폰을 대량 거래하는 전문 판매자를 적극 유인한 것이 성장의 배경이 됐다. 

 

음향기기 거래액은 에어팟 등 블루투스 이어폰 인기 속에 거래건수와 거래액이 전년 대비 각각 56%와 37% 성장했다. 같은 기간 남성의류 역시 거래건수가 17%, 거래액이 23% 늘었다.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도 지난해 거래액 성장을 이끌었다. 헬로마켓은 매주 이벤트를 통해 3,000원, 5,000원 할인쿠폰 2만 장을 선착순 발급했다. 주말 1,000원, 신규 회원 3,000원, 택배비 1,000원 할인쿠폰 등을 꾸준히 제공하며 중고거래에 따른 고객의 비용 부담을 줄이는 데 집중했다.

 

‘헬로페이’ 인기도 한몫했다. 헬로마켓이 자체 개발한 헬로페이는 중고거래의 오랜 문제인 '사기'를 해결한 안전결제 서비스다. 헬로페이는 구매자가 물건값에 수수료를 더해 결제하고 문제없이 거래가 종료되면 판매자에게 대금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100% 거래 안전을 보장한다. 

 

헬로마켓은 올해도 다양한 이벤트와 수수료 할인 프로모션을 지속할 계획이다. 헬로페이를 통해 번거로운 오프라인 직거래가 아닌 쉽고 편한 비대면 거래를 경험하는 사용자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이후국 헬로마켓 대표는 "2019년은 다양한 카테고리 활성화를 바탕으로 성공적인 규모의 성장을 이룬 한 해였다"라며 "올해는 더 많은 사용자가 '만나지 않고도 쉽고 안전한 중고거래'를 경험할 수 있게 헬로페이 개선에 집중해 거래액 8,000억 원을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뉴스레터 구독하기

세상을 바꾸고 있는 블록체인과 IT 관련 이야기를 쉽고 재미있게 만나보세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