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미디움, 독자적 하드웨어 블록체인 기술로 '중국시장 진출’ 본격화

김진범 기자 | 기사입력 2020/03/13 [00:47]

미디움, 독자적 하드웨어 블록체인 기술로 '중국시장 진출’ 본격화

김진범 기자 | 입력 : 2020/03/13 [00:47]



고성능 블록체인 전문기업 '미디움'이 중국시장 진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 10일 미디움 관계자는 최근 중국 첨단산업의 요지인 중한(염성)산업단지로부터 고성능 블록체인 기술업체 입주에 관한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 중이며, ‘2020년 중국 블록체인시장 진출 프로젝트’를 본격적으로 실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글로벌 블록체인 산업 2위 규모인 중국의 기술력은 이미 세계 최정상급으로, 특허출원 건수는 작년 7,600여 건으로 미국의 3배에 달하며 미국의 시장분석업체 IDC는 중국의 기술관련 투자가 2023년 2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측했다.

 

이에 한국의 블록체인 전문업체가 중한(염성)산업단지의 블록체인 전문업체로부터 러브콜을 받은 것은 고무적이라는 평가다.

 

미디움은 지난해부터 칭화통팡, 차이나모바일과 차이나텔레콤 등 중국 경제의 거물급 업체들과 독자적 하드웨어 블록체인기술의 상용화 교류를 지속하며 중국시장 진출의 발판을 마련했다.

 

2019년 상반기까지 주춤했던 중국 블록체인 시장은 10월 시진핑 주석의 '1024발언'을 기점으로 중국 공산당의 국가적 지지를 받으며 다시금 활기를 되찾고 있다. 블록체인 투자와 M&A 건수가 증가세로 돌아섰으며 정부 단위의 블록체인 산업육성 의지는 여전하다.

 

중국은 하이난성 심천(Shenzhen) 지역 등 블록체인 특구를 조성해 대규모 펀드 조성과 세금감면혜택을 제공하는 등 강력한 인센티브 대책을 마련하며 블록체인산업 육성에 대한 의지를 공고히 해왔다.

 

미디움 관계자는 “현재 중국진출의 전초기지 역할을 하게 될 지사설립을 검토하고 있다”며 “베이징과 상하이, 광저우, 심천과 하이난성 등 블록체인 요충지를 비롯하여 중한산업단지가 위치한 염성시를 고려 중이다”고 전했다.

 

한편, 시진핑 주석의 ‘블록체인 드라이브’는 염성시의 혁신산업 육성 기조와 맞물려 블록체인 응용분야 활성화에도 무게가 실릴 것으로 보인다.

 

염성시는 한중 경제교류 활성화의 중추적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중한(염성)산업단지'를 필두로 대규모 지원 프로그램을 가동 중이며, 이미 현대기아와 모비스, 현대 종합특수강, 신한은행 등 천여 개 업체가 진출해 150억 달러 이상의 연 매출을 기록하며 순항 중이다.

 

눈여겨볼 점은 염성경제개발구 프로젝트가 정부주도의 국가급 산업단지라는 것이다. 공산당의 방향성과 목표가 그대로 산업 판도에 영향을 주고 강력한 추진력을 바탕으로 운영되는 만큼 한-중 기업이 기대하는 바가 크다.

 

저우샹 염성경제기술개발구 광전산업원 서기는 지난해 한중 염성산업단지 설명회에서 "염성경제개발구 프로젝트를 위해 2조 8,000억원 규모의 기금을 조성했다"고 밝히며 한-중 산업기술의 결합모델을 제시한 바 있다.

 

미디움의 김판종 의장은 “중국 블록체인시장의 잠재 규모가 엄청난 가능성을 가지고 엄청난 속도로 발전 중”이라며 “미디움은 세계 유일의 독자적 하드웨어 블록체인 기술로 다가올 중국 고성능 블록체인 시장을 철저히 대비할 것”이라고 전하며 중국진출에 대한 의지를 확고히 했다.

 

문의: 미디움 02-391-2348 / https://themedium.io/main/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HTC, 블록체인폰에 비트코인캐시 지갑 탑재
1/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