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 강세, 빗썸 점유율 확대”

이선영 기자 | 기사입력 2020/08/05 [10:42]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 강세, 빗썸 점유율 확대”

이선영 기자 | 입력 : 2020/08/05 [10:42]

▲ 사진: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제공

 

최근 '비트코인' 가격이 오름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국내 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소 중 투자자들의 관심도가 가장 높은 곳은 '업비트'로 나타났다.

 

4개 거래소에 대한 올해 정보량(=관심도, 게시물 수)이 지난해보다 모두 낮아진 가운데 지난해 점유율에 비해 올해 점유율 상승폭이 가장 높은 곳은 '빗썸'이었다.

 

5일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소장 김다솜)는 뉴스·커뮤니티·카페·유튜브·블로그·트위터·인스타그램·페이스북·카카오스토리·지식인·기업/조직·정부/공공 등 12개 채널을 대상으로 최근 3개월간(2020년 5~7월)과 지난해 같은 기간(2019년 5~7월) 두 기간 4개 주요 암호화폐 거래소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을 실시했다.

 

분석 대상 거래소는 '정보량 순'으로 업비트(두나무 주식회사, 대표 이석우), 빗썸(주식회사 빗썸코리아, 대표 허백영), 코인원(주식회사 코인원, 대표 차명훈), 후오비(후오비 주식회사, 대표 박시덕)이다.

 

조사 결과 업비트는 올해 4만9099건의 정보량으로 지난해에 이어 1위를 차지했지만 지난해 8만4538건에 비해서는 41.9% 감소했다. 

 

빗썸은 올해 4만3546건으로 지난해 6만2306건에 비해서는 1만8760건 30.1% 줄어 다른 3개 거래소보다는 선방했다.

 

코인원에 대한 정보량은 지난해 7만5754건이었으나 올해는 7923건으로 89.5%나 급감, 가장 높은 감소율을 보였다.

 

후오비는 올해 6038건으로 지난해 8941건에 비해 32.4% 줄어든 가운데 가장 낮은 정보량을 기록했다.

 

지난해 5~7월 정보량 점유율에 비해 올해 5~7월 점유율이 어떻게 변했는지 살펴봤다.

 

지난해 업비트 점유율은 36.5%였으나 올해에는 46.0%로 9.5%P 확대됐다. 관심도가 줄었음에도 불구하고 점유율이 높아진 것은 코인원의 정보량 급감에 따른 반사이익으로 보인다.

 

빗썸의 지난해 관심도 점유율은 26.9%였으나 올해에는 40.8%로 무려 13.9%P나 치솟으며 점유율 확대만 놓고 본다면 1위를 기록했다.

 

코인원의 지난해 점유율은 32.7%였으나 올해에는 7.4%로 25.3P% 폭락했다. 백분율로는 77%이상 낮아진 것이다.

 

후오비의 점유율은 지난해 3.8%였으나 올해는 5.6%로 1.8%P 상승했다.

 

한편 이들 거래소는 최근 보안 강화를 위한 적극적인 행보에 나서면서 향후 암호화폐 가격 상승에 대비해 눈길을 끌고 있다.

 

업비트는 지난 6월, 자금세탁방지(AML) 컴플라이언스 역량 강화를 위해 글로벌 블록체인 분석 플랫폼인 크리스탈 블록체인과 제휴를 맺었다.

 

빗썸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공동 주최한 '2020년 상반기 사이버 위기대응 모의훈련'에서 우수기업으로 선정되면서 고객이 믿고 거래할 수 있는 거래소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코인원은 NH농협은행과 실명확인 계좌 발급에 대한 재계약을 완료하면서 사업 환경 변화에 대비한 서비스 고도화 작업에 매진하고 있다.

 

후오비는 안면인식과 OCR(Optical character recognition, 광학식 문자 인식)를 통한 본인 인증 시스템을 도입, 첨단 디지털기술로 보안을 강화하면서 늘어나는 수요에 대비했다.

 

김희정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이사는 "감염병 사태가 이어지면서 암호화폐 거래소에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최근 비트코인이 금과 함께 안전자산으로 인정받기 시작하면서 지난 2017년과 같은 활황기가 다시 도래할지 귀추가 주목된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뉴스레터 구독하기

세상을 바꾸고 있는 블록체인과 IT 관련 이야기를 쉽고 재미있게 만나보세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