쟁글 “디파이 토큰 급등락 계속돼 ... 온체인 지표 탄탄한 비트코인에 주목할 때”

강승환 기자 | 기사입력 2020/09/22 [18:16]

쟁글 “디파이 토큰 급등락 계속돼 ... 온체인 지표 탄탄한 비트코인에 주목할 때”

강승환 기자 | 입력 : 2020/09/22 [18:16]

공시데이터 기반 가상자산 포털 쟁글은 “최근 디파이 토큰을 중심으로 급등락 장세가 연출되는 가운데, 변동성이 높을수록 시가 총액이 가장 높은 비트코인을 눈여겨 봐야 할 때”라고 22일 당부했다.

 

단 몇 달만에 급등락을 연출하고 있는 디파이 토큰 및 이더리움에 비해 비트코인은 약세장에서도 강보합세를 보이고 있다.

 

▲ 사진: 크로스앵글 제공

 

이더리움 가격은 지난 7, 8월 두달 동안 78% 상승했다가, 9월 들어 -22% 하락세를 나타내고 있다. 또 TVL(예치 자산 규모)기준 상위 디파이 토큰 역시 가격 조정 이후 약세를 기록 중이다. 반면, 비트코인은 지난 7, 8월 동안 15% 상승했다가 9월 들어 약 -9%를 나타냈다. 쟁글 리서치는 비트코인의 경우 추가 하락의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보고 있다.

 

비트코인의 시장지배도와 온체인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로도 추가 하락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점쳐진다.

 

▲ 사진: 크로스앵글 제공

 

최근 비트코인 시장지배도는 57%선에서 지지를 받고 있다. 올 1분기말부터 2분기까지 코로나 영향으로 대부분의 가상자산들이 급격히 조정 받았다가 빠르게 회복하는 등 높은 변동성 장세에서도 비트코인은 60% 중반 시장지배도를 유지했었다. 그러다 3분기 디파이 영향으로 50% 후반으로까지 내려온 상황. 현재 비트코인 시장지배도는 ICO붐이 안정화됐었던 지난 2019년 초 수준으로까지 떨어져, 더 큰 폭의 하락 가능성은 낮다고 판단된다.

 

▲ 사진: 크로스앵글 제공

 

비트코인 온체인 데이터를 살펴보면, 가격이 급상승했던 이더리움보다 오히려 활성화된 모습이다. 9월 거래량의 경우 비트코인 개수 기준 8월보다 121% 늘었고, 달러 거래대금 기준으로는 100% 증가했다. 반면, 이더리움은 각각 55%, 64% 씩 늘어났다.

 

신규 지갑수와 활성 지갑수의 경우에도, 비트코인은 다소 변동성을 보이지만 우상향 경향성을 나타내는 반면, 이더리움 신규 지갑수는 지속 하락세를 기록하고 있다. 이더리움의 신규 지갑수는 9월 동안 총 3번 90일 기준 신저점을 경신했다. 이더리움 활성지갑수의 경우에도 유니스왑 토큰 출시로 인한 일시적인 영향으로 지난주 후반 반짝 반등했던 것을 제외하고는 지속 하락세였다.

 

쟁글은 지난 8월 “이더리움의 가격 상승세와 달리, 신규 지갑 수는 감소하고 있다”며 과열된 디파이 열풍에 주의를 당부하는 리포트를 발간한 바 있다. 이더리움 네트워크의 온체인 지표는 이더리움 뿐 아니라 ERC-20 토큰들에 대한 모든 수치를 확인할 수 있어, 디파이 생태계의 성장이 소수 참여자들로 인해 과열됐다고 해석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디파이 프로젝트는 이더리움을 기반으로 하고 있어 이 같은 해석을 할 수 있다. 온체인 데이터가 자산 가격 움직임을 완벽하게 설명할 수는 없지만, 방향성을 일부 예측할 수 있는 참고 지표로서의 가치는 충분하다.

 

쟁글 리서치는 “최근 시장이 디파이 토큰들을 중심으로 급등락을 반복하는 가운데, 변동성이 높을수록 가장 시가총액이 높은 비트코인을 눈 여겨 보는 것을 추천한다”며 “비트코인은 다른 가상자산들 대비 소외되었던 기간이 길고, 안정적인 온체인 데이터 흐름을 보이고 있어 관심있게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뉴스레터 구독하기

세상을 바꾸고 있는 블록체인과 IT 관련 이야기를 쉽고 재미있게 만나보세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