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파이 중개 거래 서비스 '옥시젠 프로토콜', 4천만 달러 규모 투자 유치

강승환 기자 | 기사입력 2021/02/25 [10:53]

디파이 중개 거래 서비스 '옥시젠 프로토콜', 4천만 달러 규모 투자 유치

강승환 기자 | 입력 : 2021/02/25 [10:53]

▲ 사진: 디스프레드 제공

 

디파이(탈중앙화 금융, DeFi) 중개 거래 서비스 옥시젠 프로토콜(Oxygen Protocol)이 4천만 달러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25일 밝혔다.

 

주요 투자자로는 글로벌 암호화폐 펀드인 알라메다 리서치, 멀티코인 캐피털, 제네시스 캐피털, CMS 홀딩스, 코인유나이티드가 참여했다.

 

옥시젠 프로토콜은 블록체인 플랫폼 솔라나(Solana) 기반의 디파이 중개 거래 서비스다. 사용자들은 옥시젠을 통해 예금 및 대출, 파생상품 및 마진거래, 구조화 상품 등 다양한 상품을 거래할 수 있다.

 

옥시젠의 주요 거래는 솔라나 기반 탈중앙화 거래소 세럼(Serum)을 통해 처리된다. 세럼은 초당 약 5만 6천건의 거래를 처리할 수 있는 솔라나를 기반으로 개발되어 빠르고 저렴한 수수료의 거래가 가능하다.

 

옥시젠 측은 “향후 옥시젠은 1억 4천만 사용자를 보유한 오프라인 지도 애플리케이션 맵스미(Maps.me)에 탑재될 예정”이라며 “맵스미 사용자들은 옥시젠을 통해 다양한 탈중앙화 금융 상품을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 설명했다.

 

샘 뱅크먼 프래드(Sam Bankman Fried) 알라메다 리서치 대표는 “옥시젠은 매우 정교하고 우수한 기능이 탑재된 디파이 서비스”라며 “많은 사용자를 보유한 맵스미와의 협업으로 탈중앙화 금융 서비스의 대중화를 가져올 것”이라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뉴스레터 구독하기

세상을 바꾸고 있는 블록체인과 IT 관련 이야기를 쉽고 재미있게 만나보세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
광고